현직 구글 여성개발자가 알려주는 쉬운 코딩 그림책, 아라, 별을 코딩하다

올해부터 코딩교육 대상이 초등학교 5,6학년으로 확대되었다고 하죠.

그래서 초등생을 위한 코딩 교육책이나 코딩만화도 많이 나오고 있는데,

초등 저학년이나 유치원생들에게 코딩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익숙하게 해줄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 읽어볼 아라, 별을 코딩하다는 현직 구글 여성 개발자가 직접 쓴 그림책이라 더 유명한데요,

바로 구글의 '코말 싱'이;라는 여성 엔지니어인데요, 어느날 구글 직원들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는데

5살짜리 딸이 "엄마, 구글 엔지니어들은 모두 남자야?"라고 질문을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딸에게 여성 개발자를 소개해주고 싶은 마음에 펜을 들었다고 하네요.




저부터 저 역시 아빠라 컴퓨터나 코딩하면 왠지 남자를 먼저 떠올렸던 것 같은데요,

그런 편견을 심어주기 보다는 이번 아라, 별을 코딩하다를 통해 

아이에게 훌륭한 여성 엔지니어도 있다는 사실을 통해서 

불필요한 편견을 없애주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았습니다. 



책은 주인공 아라와 디디가 인사를 하면서 시작합니다. 



즐겁게 별세기 프로젝트를 준비하러 즐겁게 엔지니어들이 있는 곳으로 향하는

아라와 디디의 모습을 보면서 아이도 코딩에 대해 궁금해하는 것 같았습니다.



컴퓨터로 별을 세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에 대한 의문에 시작하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으로 향하는 아라와 디디입니다.



아라와 디디가 찾아간 곳은 아마도 

지은이가 실제로 일하는 곳에서 모티브를 얻어 그림으로 표현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찾아간 곳에서 전문가를 차례대로 만나면서

자연스럽게 각 분야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여성엔지니어를 보고 됩니다.



엔지니어를 만나면서 문제 해결에 필요한 덕목도 하나둘 배워갑니다.



낯설고 어려운 것 같았던 알고리즘이라는 단어에 대해서도 배우게 됩니다.



여성엔지니어들의 친절한 설명을 통해서

점점 코딩에서 중요하 사항들을 하나둘 알아가는 아라와 디디~



덕분에 아이가 코딩에 대해서도 관심을 더 가지게 되는 것 같아요.



아라, 별을 코딩하다는 코딩에 대한 자세한 설명보다는

엔지니어들을 통해서 코딩이란 어떤 것인지 설명을 듣게 되고

코딩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떤게 필요한지 알아가게 되는 일종의 입문서 같았습니다.



코딩능력도 중요하지만, 협동심 역시 중요하다는 건 아이에게 좋은 교훈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성공하게되는 별세기 프로젝트~

아이도 무언가 자기만의 프로젝트를 꿈꾸게 되었을까요?



코딩을 위해서는 용기, 창의성, 코딩능력, 그리고 협동심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되새겨 봅니다.~



책에 등장했던 여성 엔지니어들은 실제로 구글에서 일하고 있는

엔지니어라 더욱 현실감 있는 것 같네요.



뒷부분에는 용어에 대해 다시 한번 설명해주고 있어서

아이들이 용어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별책으로 들어있는 아라의 노트에는

코딩 관련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코딩에 대한 흥미를 불러일으키며 좀 더 자연스럽게 코딩을 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아라, 별을 코딩하다> 아이가 읽어보면 좋은 책입니다. :)


- 위 도서는 아울북 & 을파소 출판사에서 무상으로 제공받아 포스팅한 콘텐츠입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