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큰 세상으로의 초대, 아이폰 XS MAX 개봉기

|   오랜만에 아이폰 개봉기 포스팅입니다. 아이폰 XS MAX인데요, 제목에 '가장 큰 세상으로의 초대'라고 했는데, 아이폰 중에서는 디스플레이가 제일 커서 아이폰 카피 패러디 좀 해봤네요 ㅎ




|   오픈하면 설명서와 스티커등이 들어있는 소패키지가 보입니다. 요 아래에 아이폰이 있죠.



|   보호비닐로 잘 보관되어 있는 아이폰이 모습을 드러내네요. 아이폰 컬러는 스페이스 그레이입니다.



|   그리고 아이폰 밑에 악세사리가 있습니다. 이어팟과 어댑터가 보이는데, 지난번에 아이폰 XS 를 개봉할 때 여기까지 열어보고 말았거든요. 근데 이게 또 좀 달라진 게 있었더라구요 ㅎ



|   이렇게 꺼내봐서는 예전과 똑같습니다. 이어팟, 라이트닝 케이블, 그리고 충전어댑터~



|   그런에 이어팟이 아예 라이트닝 버전이 포함되어 있더라구요. 젠더가 포함되었던 걸로 아는데 바뀐 모양이네요. 어떤 아이폰부터 구성품이 바뀌었는지는 모르겠네요 ㅎ 라이트닝 버전과 이어폰 잭 버전의 이어팟 음질을 한번 비교해보고 싶어집니다.



|   그리고 소 패키지에는 동일하게 간단설명서와 스티커, 유심트레이 리무버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    이제 아이폰을 한번 사펴보겠습니다. 스페이스 그레이는 예전부터 디스플레이와 본체의 경계가 잘 구분되지 않았었는데, 베젤리스 디자인을 채택하면서 더욱 그렇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   사진으로 잘 표현은 안되어 있지만, 글라스로 덮힌 뒷면의 블랙은 뭔가 깨끗하고 선명한 블랙을 표현해주는 것 같습니다. 



|   아이폰 X 시리즈의 특징인 세로형 카메라~ 이게 은근 XR보다 XS로 고민하게 만드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담에 갈아탈때 XS로 가볼까 생각중입니다.



|   덕분에 카툭튀는 여전합니다.



|   아래쪽 모습은 아이폰7 부터 변화가 없는 부분이죠. 라이트닝 단자와 스피커만 위치하고 있습니다.



|   아이폰을 켜면 제일 먼저 반겨주는 멘트~ 안녕하세요입니다.



|   유심 트레이를 열어봤는데요, 아이폰7플러스의 유심 트레이와 비교했을 때 유심 삽입 위 아래가 바뀌었네요.



|   그리고 유심을 삽입하고 나서 캐리어가 활성화되는 과정을 보는데, 소소하지만 애니메이션이 참 앙증맞습니다. ㅎ



|   Face ID 는 이미 해봤지만 어쨋든 여전히 관심대상이라 한번 짚고 넘어가고..



|   iOS 12에 추가된 기능과 아이폰의 새로운 기능에 대해서는 활성화 과정에서 설명을 해주고 있습니다.



|   특히나 홈버튼이 없어지다보니 홈화면으로 이동하거나, 멀티태스킹 작업을 제어하는 방법 등에 대해서는 예시를 통해 자세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   아이폰 XS MAX는 아이폰7플러스와 전체적인 크기는 비슷하고, 디스플레이는 더 크죠. 역시 베젤리스라 공간 활용도가 높은 화면입니다.



|   아이폰7플러스나 아이폰8플러스 때는 그런 생각이 안들었는데, 아이폰 XS MAX는 너무 크다는 느낌이 들어서 전 아이폰 XS 정도가 적당한 것 같습니다. 약정도 거의 끝났으니 조만간 XS로 갈아탈 생각좀 해봐야겠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