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 유용한 다양성으로 놀라움을 선사하다

|  갤럭시S8이 드디어 공식적으로 발표되었습니다. 새벽에 기다리며 발표소식을 지켜보진 않았지만, 아침에 출근길에 찾아볼 정도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쉬움 가득했던 갤럭시노트7 이후 마땅히 마음에 드는 안드로이드폰이 없었던 상황에서 갤럭시S8은 막연한 기대감을 갖게하는 차기 모델이었습니다.




|  G6가 출시되고, 갤럭시S8의 티저이미지가 유출되는 등 개략적인 디자인의 윤곽을 보고서 지레짐작으로 이거 좀 비슷한 디자인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었었습니다. 한눈에 봐도 비슷한 화면비율로 인해 기대이하의 모습으로 등장하진 않을까 살짝 우려스럽기도 했는데요.. 뚜껑을 열어본 결과, 기대이상이었습니다.




|  빨리 직접 손으로 만져보고 싶지만, 4월 20일인 정식출시까지는 시간이 많이 남았고 출시되더라도 제 손엔 들어올지 알 수 없기 때문에 ㅋ 우선 확인한 내용 중 개인적으로 관심이 갔던 내용들 위주로 적어봤습니다.


|  디자인

  - 유출이미지로 보긴 했지만, 베젤을 최소화하고 전면부의 물리버튼을 없애며 부드러운 곡선처리로 마감한 갤럭시S8의 디자인은 기대이상이었습니다. 그동안 갤럭시 시리즈 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디자인이 갤럭시노트7 이었는데, 노트7을 뛰어넘는 디자인을 보여주며 화려하게 등장했습니다. G6를 처음본 순간 이번에 엘지가 디자인 신경 쫌 썼구나했는데, G6에겐 한달여만에 괜히 미안하게 됐습니다. 돌출부분을 최소하면서도 각종 센서를 모두 담았다고 하니, 정말 신경을 많이 쓰긴했네요.



|  디스플레이

  - LG의 G6와 같은 18:9 의 비율일 것으로 예상했는데, 어쩃거나... 18.5:9 라는 조금은 차별화(?)된 비율을 들고 나왔습니다. 조그만 차이가 어떤 차이를 보여줄지는 솔직히 잘 상상은 안됩니다. 분명한 건 G6와 마찬가지로 몰입감 하나는 확실히 높아졌겠구나 라는 생각입니다. 달라진 화면 비율에 대한 느낌이나 활용성은 나중에 직접 만져보게 되면 정리해보겠습니다.



|  삼성덱스

  - 삼성덱스의 기능에 놀란 건 아닙니다. 형태야 어찌됐던 그동안 스마트폰을 PC 처럼 변신(?)시키던 모습은 있던거니까요. 하지만 시연영상을 보며 놀랐던 건 자연스러움이었습니다. 버벅임 없이 마치 윈도우를 쓰는 듯한 데모영상은 충분한 기대를 갖게 하더군요. 앱이 어떻게 반응할지, 사용성의 차이가 어떻게 나타날지 궁금해서 꼭 써보고 싶은 기능입니다.


|  빅스비

  - 개인적으로 참 관심을 안가질수도 없는 기능입니다. 얼마나 똑똑한 모습으로 등장할지가 관건인데, 아직 정식 출시까지 남은 상황에서 삼성은 아마도 이 빅스비의 아이큐를 높이는데, 힘을 쏟고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시연에서야 지시한 내용을 그대로 실행하며 활용성을 보여주었지만, 아직 엉뚱한 대답을 내놓는 경우도 있다는 걸 감안할때 정식 출시 때의 수준에 따라 빅스비의 위상이 달라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부디.. 똑똑한 모습으로 나와주길 진심으로 기대합니다.



|  삼성에서 이번 갤럭시S8은 정말 사활을 건 모델이죠. 조금만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삼성이 이번 갤럭시S8에 거는 기대가 엄청나다는 것을 알 수 있을텐데요, 갤럭시노트7을 쓰던 사람역시 상당수 기대를 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실제로 이것저것 만져보며 빨리 사용해보고 싶은데요, 며칠전까지 머리속에서 맴돌던 G6의 자리를 갤럭시S8이 완벽하게 대체해버렸네요. LG G6로서는 아쉬움이 많이 남을 것 같습니다. 암튼 갤럭시S8 어서 손에 쥐어보고 싶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