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tz] 브리츠의 노이즈 캔슬링 블루투스 이어폰 Retro9 ANC

|   점점 시간이 갈 수록 이어폰에서도 선달린 제품이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 목에 걸거나, 또는 귀에 꽂거나 등 넥밴드와 완전무선블루투스 이어폰이 점차 대세를 이뤄가고 있는데요, 이런 상황이라 이제는 단순히 무선이고 블루투스 이어폰이다라는 건 매력이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블루투스 이어폰도 저마다의 특징을 하나씩 가져가는 것 같은데요, 오늘 소개할 브리츠의 Retro9 ANC는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탑재한 모델입니다.




|   노이즈 캔슬링은 외부 소음을 차단하면서 최대한 이어폰에서 흘러나오는 소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주는 기능인데요, 실제로 버스나 지하철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효과를 느낄 수 있더라구요.



|   우선 Retro9 ANC는 브리츠의 블루투스이어폰 중에서도 프리미엄급 제품이라 그런지 패키지에서 신경을 쓴 모습입니다. 개봉하고 박스를 오픈하면 블루투스 이어폰 Retro9 ANC가 그 포스를 뿜어냅니다.



|   이어폰을 드러내면 안에 추가 구성품이 있는데요, 기본적으로 파우치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   파우치외에는 여분의 이어캡과 설명서가 있습니다.



|   노이즈캔슬링 기능 때문일까요? 넥밴드의 양끝쪽이 여타 블루투스 이어폰 보다는 다소 묵직한 느낌을 주기도 하지만, 절묘한 스타일로 커버를 해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이어폰 줄은 넥밴드 안쪽으로 넣어 정리가 어느정도 가능합니다.



|   넥밴드의 우측 끝부부에는 이전/다음 단계 및 재생/파워 버튼이 있습니다. 재질은 약간 크롬느낌이라 세련된 느낌을 주더라구요.



|   그리고 반대편에는 충전포트와 ANC노이즈캔슬링 ON/OFF 기능이 있습니다. 예전에 브리츠의 노이즈캔슬링 헤드폰을 사용해본터라 그 느낌이며 브리츠의 기술력도 별 염려는 되지 않았죠.



|   착용하면 이런 느낌입니다. 이어폰이 넥밴드 끝에서 이어지는 구조는 아니고 넥밴드 중간에서 나오는 형태입니다.



|   넥밴드형은 목에 걸쳐지는 느낌도 중요할텐데요, 별 불편함없이 착용이 가능하더라구요.



|   노이즈 캔슬링을 탑재한 모델이면서 이정도의 스타일을 가져간다면 일단 만족스러운 것 같네요.



|   이어폰 유닛은 귀에 쏙 들어가서 잘 고정됩니다. 인이어 타입이라 이어팁만 잘 맞는걸로 골라주면 되겠더라구요.



|    아무래도 핵심이 노이즈 캔슬링이라 이어폰 유닛도 그에 맞게 디자인된게 아닌가 싶네요. 




|   파우치에는 쏙 들어가기 때문에 휴대 및 보관도 용이합니다.



|   그럼 이제 폰과 한번 연결을 해봐야할텐데요,



|   전원을 켜면 자동으로 검색이 되고, 선택해주면 바로 페어링됩니다.  브리츠 Retro9 ANC는 멀티페어링을 지원해서 2개의 폰과 연동이 가능합니다.



|   요즘 찾아서 즐겨 듣고 있는 임재범의 사랑부터 들어봤습니다. 일반 모드에서도 사운드는 괜찮게 흘러나오는데요, 감상하다가 ANC를 ON시키면 확실히 소리가 차단되는 느낌이 드네요.



|   아무래도 ANC 가 ON 상태일때는 배터리소모가 그만큼 많을 테니, 주위 환경에 맞게 모드를 선택해주면 될 것 같습니다.



|   통화음질도 좋은데요, 대기시간은 500시간이라고 하네요, 참고로 완충은 2시간 정도, 음악재생은 16시간 정도 된다고 합니다. 하루는 여유있게 음악을 듣기에 충분하네요.



|   사실 노이즈캔슬링이란게 소음을 완벽하게 차단해주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ANC를 이용하면 확실히 외부 소음을 쳐내는 느낌이랄까, 불필요한 소리가 귓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줄여주기 때문에 듣고자 하는 사운드에 그만큼 집중할 수 있게 해줍니다. 그런의미에서 브리츠 Retro9 ANC는 역할을 충분히 해내고 있네요. 좀 더 사운드에 집중하고 싶다면 고려해볼만한 모델입니다.


|   브리츠 Retro9 ANC ,  한동안은 이 녀석으로 음악을 즐겨봐야겠네요. :)


- 본 포스팅은 업체로 부터 제품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자유롭게 작성되었습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