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COM] 신개념 스마트 노트패드, 와콤 뱀부 슬레이트(BAMBOO Slate)

|  스마트기기가 대중화 되면서 종이에 적은 내용을 스마트기기로 옮기고 싶은 욕구가 생겨난 것 같습니다. 이런 욕구 덕분에 스캐너가 소형화되고, 전용용지에 전용펜으로 쓰면 스마트기기로 동기화되는 제품이 나오게 되었죠. 오늘 알아볼 뱀부 슬레이트는 같은 맥락의 제품이라고 할텐데요, 뱀부 슬레이트는 그런 기능을 패드에 담아 어떤 종이를 사용해도 동기화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겉포장과 함께 튼튼한 박스 패키지로 되어 있습니다 



|  MAKING IDEAS라는 말이 가장 먼저 보이네요. 아무래도 뱀부 슬라이트의 활용 가치를 아이디어 형상화에 두고 있는 느낌입니다. 'ㅡ' 



|  패드를 들어올리면 설명서와 충전케이블, 그리고 전용 펜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그리고 설명서 안쪽 종이포켓에는 전용 펜심과 펜심 리무버가 들어있네요.



|  뱀부 슬레이트는 종이노트가 함께 포함되어 있습니다.



|  종이노트는 패드에서 분리가 되는데, A5사이즈의 노트라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두께만 8mm 이하면 된다고 하네요. 패드에서 인식할 수 있는 높이가 8mm인듯 싶습니다. 노트에 있는 도트는 기능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ㅎ



|  노트패드를 제거한 모습입니다.



|  왼쪽 하단에는 페어링과 내용 전송을 위한 버튼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  아래쪽에는 뱀부 슬레이트 충전을 위한 마이크로5핀 단자가 있습니다.



|  노트를 고정할 수 있도록 주머니처럼 되어 있는데요, 이럼에도 필기를 인식하는 기술이 놀랍네요.



|  뱀부 슬레이트의 표면인데요, 표면에 있는 도트가 내용을 인식하는 기능을 하겠죠. 상당히 정밀하고 촘촘히 처리가 되어 있는데, 참 신기하네요. ㅎ



|  전용펜입니다. 펜을 돌리면 펜촉이 나타납니다.



|  펜대의 재질이 미끄럽지 않아서 좋은 그립감으로 펜을 사용할 수 있더군요.



|  펜심은 여유분까지 사용하고 나면 별도로 구입해 사용해야 합니다.



|  버튼 위에 있는 LED 색상은 그린과 블루 2가지인데, 그린은 대기상태, 불루는 노트를 작성중일 때 나타납니다.



|  충전시에는 주황색 LED가 나타나는데, 충전이 완료되면 LED가 꺼집니다.



|  앱스토어에는 Wacom Inkspace 앱을 다운로드 하고, 앱 실행 후 나오는 안내메시지대로 따라하면 간단하게 페어링할 수 있습니다.



|  LED가 파란색으로 바뀌고 페어링 마무리 단계가 되면 뱀부 스마트패드를 선택할 수 있고 선택하면 페어링이 완료됩니다.



|  사용하는 법은 간단합니다. 패드의 페이지 버튼을 누르고 노트에 작성하면 됩니다. 그리고 노트 작성이 완료되면 다시 페이지버튼을 눌러주면 Wacom Inkspace앱으로 내용이 전송됩니다.



|  튜토리얼 단계라 아이패드의 앱화면에 필기를 시작하세요라는 안내가 나오는데요, 사용할땐 그냥 바로 앞에 말씀드린대로 페이지버튼을 누른 후 녹색 상태에서 작성하면됩니다. 작성중에는 LED가 파란색으로 바뀝니다.



|  꼭 앱을 실행하지 않고 뱀부 슬레이트를 사용해도 됩니다. 페이지버튼만 눌러주고 작성하면 되죠. 아래 화면을 보시면 LED가 꺼진 상태인 걸 알 수 있습니다. 이상태에서 내용을 작성했죠.



|  그리고 이번엔 페이지버튼을 눌러 LED가 켜진걸 확인하고 추가로 작성을 했습니다.



|  내용을 작성하고 있으니 LED가 파란색으로 바뀌었죠?



|  그리고 전송을 위해 다시 페이지 버튼을 눌러주고 앱을 실행하니 LED가 켜진 후 작성된 내용만 동기화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뱀부슬레이트를 이용하실 땐 버튼 사용만 유의하시면 될것 같네요.



|  동기화된 내용에 Wacom Inkspace에서 추가로 작성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  그리고 '분할하기' 기능을 이용하면 작성된 내용을 마치 타임머신처럼 되돌리는 것이 가능합니다. 아마도 이건 영상으로 보시는게 이해가 더 잘 되실 듯해서 찍어봤습니다. 'ㅡ'



|  지금까지 보여드린 내용은 작성 후에 Wacom Inkspace 앱과 동기화하는 것을 보여드렸는데, Wacom Inkspace의 라이브모드를 이용하면 뱀부 슬레이트 위에 작성하는 내용을 바로 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이것도 동영상으로 한번 찍어봤습니다. 'ㅡ'



|  아무 종이나 사용해도 된다고 말씀드렸는데요. 노트대신에 뱀부 슬레이트 위에 A4용지를 올려두고(A5용지라면 딱 맞아서 더 좋겠지만..) 써보니 역시 동기화가 잘됩니다.



|  위 사진이랑 차이가 느껴지니시나요? 바로 노트패드위에 A4용지를 올려주고 작성해도 인식하는건데요. 뱀부슬레이트에서 인식할 수 있는 높이내에서 작성만 되면 되는것 같습니다.



|  딸아이가 옆에서 보더니 써보고 싶다고 하더라구요~ 그랬더니 제 얼굴이라고 그리네요 ㅎ 라이브모드라 바로 아이패드에 그리는게 보이니 신기한 모양입니다~ ㅎ



|  아이들이 아이디어 노트로 쓸 순 없고, 뭔가 아이들용 컨텐츠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잠시 해봤네요. 'ㅡ'



|  와콤 뱀부 슬레이트는 회사에서 회의시 회의내용을 적거나, 생각나는 자유로운 아이디어들을 누군가와 공유하기에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동기화하고 Wacom inkspace에서 그림파일이나 PDF로 쉽게 공유할 수 있거든요. 쉽게 설명하고 쉽게 이해하는데에는 직접 도식화한 내용들이 좀 더 나을테니 말이죠.



|  작성한 내용에서 왼쪽하단에 있는 공유 버튼을 누르면 익숙한 화면으로 공유할 수 있습니다.

|  그리고 Wacom Inkspace 의 서비스를 이용하면 작성된 내용을 텍스트로 인식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아래와 같이 작성된 내용을 인식하니까 역시 대충써서 인식률이 떨어지는데요, 제대로 작성하면 나름 의미있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  오타는 수정이 가능하고, 텍스트 복사도 가능합니다.



|  스마트 노트패드라는 이름에 걸맞는 와콤 뱀부 슬레이트는 평소 메모습관을 갖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기록하는 사람과 스케치를 즐기는 사람에게 좋은 것 같습니다. 뱀부 슬레이트와 펜만 있다면 어떤 종이가 됐든 기록하고 공유하는 것이 편리한만큼 생산성을 높여주는 좋은 아이템 같네요.



|  뱀부 슬레이트의 뒷면은 패브릭 느낌의 소재로 되어 있어 스타일도 빠지지 않습니다. 제건 A5사이즈이지만 좀 더 큰 크기를 원하면  A4사이즈를 선택하면 됩니다.



|  평소 핸디스캐너를 사용하던 사람이라면 이렇게 가볍게 휴대하고 메모를 쉽게 공유할 수 있는 스마트패드 하나쯤 가지고 있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앞으론 업무노트와 뱀부 슬레이트를 함께 가지고 다녀볼 생각입니다. 다이어리로서의 용도엔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다이어리는 별도로 사용하며, 자유롭게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스마트패드로서 잘 활용해봐야겠습니다.


이 글은 한국와콤을 통해 무료로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