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F KOREA] 아이폰7플러스 프리미엄 풀커버 강화유리

|  BF KOREA의 아이폰7플러스 강화유리를 부착해보게 되었습니다. 비에프코리아의 강화유리는 아이폰 컬러에 맞게 블랙과 화이트 모두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본인 아이폰 컬러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여 부착하면 됩니다.




|  구성품은 강화유리와 강화유리 부착킷입니다.



|  부착이 서툰 분들은 동봉된 설치가이드를 한번 살펴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포함된 시리얼 번호는 잘 보관하시고 사이트에서 정품확인을 통해 서비스 받으시면 됩니다.



|  부착을 위한 도구는 별도의 패키지로 밀봉되어 있습니다. 구성품은 먼지제거용 스티커, 알콜솜, 액정 클리너융입니다.



|  강화유리는 보호주머니에 따로 담겨 있습니다. 저는 제트블랙을 사용중이라 당연히 블랙으로 선택했습니다.



|  BF KOREA의 아이폰7플러스 프리미엄 풀커버 강화유리는 가장 자리에 약간의 여유를 두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엔 케이스 장착이 자유로워서 좋죠.



|  그럼 부착을 하기 위해서 알콜패드로 액정을 깨끗이 닦아주고, 클리너로 물기를 제거 한 후 마지막 보이는 작은 먼지까지 스티커로 잘 제거해줍니다.



|  강화유리는 필름보다 유입된 먼지를 떼어내기 쉽지는 않아서 먼지를 제거 후 신속하게 부착하는게 좋습니다.. 점착면의 비닐을 제거하고 자리를 잡고 살짝 얹어놓으면 알아서 쫘~악 부착이 됩니다. 자리를 잡기 위해 액정면에도 손잡이용 스티커가 있었으면 좋았을텐데라는 아쉬움이 좀 남더라구요.



|  부착한 모습입니다. 테두리의 경계가 보이시죠? 곡면까지 덮는 풀커버보다는 커버영역이 줄어들었지만, 이만큼 영역으로 인한 장단점은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생폰을 사용한다면 곡면까지 덮는 형태가 좋을테고요, 케이스를 사용하면 아무래도 BF KOREA 풀커버 처럼 여유를 두는 형태가 낫습니다. 



|  몇번 살짝 붙였다 떼었다 반복했지만 최종적으로 자리는 잘잡은 것 같습니다. 핏이 딱 들어맞네요.



|  Touch ID 부분도 자연스러워 보이죠?



|  측면의 경계면이 뚜렷한 탓에 이질감이 느껴지긴 하지만, 어차피 디스플레이를 보호하려고 사용하는 강화유리인 만큼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  강화유리의 두께도 부담없는 수준이고요.



|  다이어리 케이스에 장착해본 모습입니다. 강화유리가 케이스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뒷면으로 장착하는 스냅케이스류에서는 곡면까지 모두 덮는 풀커버와 달리 호환이 대부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  BF KOREA 강화유리는 9H의 경도를 가지고 스크래치와 외부 충격으로 부터 아이폰을 보호해줍니다. 열쇠로 긁어봤는데요, 일단 별다른 표시가 나지는 않네요. 사실 강화유리 사용은 개인적으로 생활 속 스크래치보다는 충격에 의한 액정 파손을 방지하는게 의의를 두고 있는데, 그와 관련해서도 9H의 경도가 1차적으로 방어를 해줄테고, 안전성에 있어서도 비산방지 처리가 되어 있어 파손시에도 유리로 부터 조금은 안전할 것 같습니다. 어쨋거나 가장 중요한건 강화유리가 아니라 디스플레이이죠.



|  흐르는 물에 한번 액정을 넣어봤는데요, AF코팅으로 물방울이 잘 미끄러지네요, 금방 잘 닦이기도 합니다.



|  투과율 면에서도 기존 화면과 차이를 느낄 수 없을정도의 투과성능을 보여주고 있어, 화면에 대한 왜곡은 별로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  BF KOREA 풀커버 강화유리는 측면의 1.5mm 여유공간으로 케이스와의 호환성을 높인 제품입니다. 케이스를 즐겨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비교적 케이스 선택의 폭이 넓어서 괜찮을 것 같습니다. 가격도 무난한 수준이고요. :)


- 본 리뷰는 아사모 체험단을 통해 무상으로 제공받아 자유롭게 작성되었습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