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저학년 추천 도서, 내동생싸게팔아요 임정자 작가의 내 편이 필요해

아이들도 유치원이나 학교라는 작은 사회생활을 시작하며,

친구사귀기라는 미션아닌 미션을 자연스럽게 시작하게 되는데요,

표현은 서틀러도 잘 맞는 친구들과 당연히 잘 지내기 마련입니다. 




내편이 필요해는 주인공 하라가 마음이 통하는 친구를 찾게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데요,

어쩌면 아이들 무리속에 있을 법한 외로운 아이의 모습을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먀냥 신나게만 표현하지 않고, 그렇다고 마냥 슬프게 표현하지 않고

주인공인 하라의 마음을 차분하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해나가고 있죠.



육발장군이라는 머릿니와 이야기를 하며 지내는 모습에서는

평소에 관심을 받지 못하고 지내는 아이들의 모습을 투영한 것 같아 짠하기도 했는데요,



깨닫지 못했을 때는 그마저도 내편이라 좋다라고 하는 하라의 모습을 보면서

따돌림 당하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고민을 느낄 수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육발장군이 있으면 친구들이 안 놀아주냐고 묻는 아이에게,

잘 지내기 위해서 아이스스로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려주기도 하는 등,

친구들과의 생활에 도움이 될만한 부분들을 고민해보게 된 책 같습니다.



내편이 필요해에는 책을 읽고 생각하고 정리해볼 수 있는, 독후활동카드가 들어있는데요,

카드의 내용을 채워가며 책의 내용도 이해해고,

책이 주는 메시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결국엔 육발장군인 머릿니와 헤어지고(?),

마음맞는 친구를 만들게 하라의 모습을 그려냈는데요,

억지 감동보다는 담담하면서도 자연스럽게 표현하고 있어서

아이들이 왠지 집중하고 본 것 같습니다.



생각지도 못했던 좋은 책을 본 것 같은 기분이랄까요?



아이가 종종 맘에 안든 일이 있을땐, 내편은 없구~ 라고 말하곤 하는데,

아이들 사이에서는 서로 모두의 편인 관계가 형성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초등 저학년 친구들에게는 한번쯤 읽어보게 하면

친구사이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볼 수 있어 좋은 책 같습니다. :)



- 본 포스팅은 미래엔 아이세움 서포터즈로 활동하며 자유롭게 작성되었습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