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tz] 럭셔리한 디자인의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R5000

|   오늘 알아볼 블루투스 이어폰은 브리츠에서 출시한 유니크한 디자인의 럭셔리한 넥밴드 스타일 블루투스 이어폰 BZ-MR5000 입니다. 보자마자 눈길을 사로잡는 디자인이 인상적인 제품이죠. 컬러가 로즈골드와 블랙 2가지가 있는데, 패키지 겉면에 있는 로즈골드의 컬러가 상당히 고급스러운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   밑에서도 보겠지만, 마그네틱으로 편리하게 착용이 가능하며, 깔끔한 선정리가 가능한 블루투스 이어폰이죠.



|   패키지의 컬러는 로즈골드지만, 실제 제 이어폰 컬러는 블랙이었습니다. ㅎ 조금은 아쉬운 ㅎ



|   패키지를 오픈하면 잘 정리되어 담겨있는 이어폰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   넥밴드 아래쪽에 버튼과 마이크가 있습니다.



|   이어폰을 들어올리면 정성스럽게 포장되어 있는 부속품 패키지가 나옵니다. 브리츠의 BZ-MR5000은 특히나 선물용으로 너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   고급 파우치가 포함되어 있어서 이어폰도 잘 보관할 수 있습니다.



|   부속품으로는 추가 이어팁과 충전용 USB케이블이 있죠.



|   디자인이 이렇게 생겼습니다. 정말 디자인 괜찮죠? 전 사실 처음에 봤을땐 사실 넥밴드 아래쪽이 자석으로 붙는 방식인 줄 알았습니다. ㅎ 그런데 그건 아니더라구요. 위쪽이 자석으로 연결되는 방식이었습니다.



|   이어폰 유닛자체는 큰편은 아닙니다. 어차피 귀에는 이어팁의 크기로 맞추게 되니까요.



|   매끄러우면서 날렵하게 갈라지는 V자 디자인이 상당히 멋스러운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로고가 있지만 그다지 신경쓰이지 않더라구요. 로고 아래에는 충전단자가 있죠.



|   충전포트에 케이블을 연결하면 가운데 주황색 LED가 나옵니다.



|   바로 윗쪽 이부분이 분리되는 구조라 이렇게 해서 목걸이를 하듯 목뒤에서 자석으로 연결해주면 됩니다.



|   아래쪽의 안쪽을 보면 전/후 이동 버튼과 전원 버튼이 있습니다.



|   작지만 강력한 자석이라 안심하고 연결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스타일을 중요시하고 디바이스의 디자인에 민감한 사용자라면 꼭 사용해볼만한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   음질도 선명하고 전체적인 밸런스가 좋아 음악감상하기도 좋습니다. 음악감상하다가 전화가오면 당연히 통화도 가능하고요.



|   그리고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Z-MR5000은 멀티페어링을 지원하기 때문에 2개의 기기와 연결하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매력적인 이어폰이에요.



|   파우치 스타일도 좋고 약간 폭신한 느낌이라 안전하고 보관이 가능합니다.



|   스펙부터 제품 구성까지 뭐하나 빠지는게 없는 브리츠 BZ-MR5000입니다.



|   착용하면 이런 느낌 ...ㅋ



|   이어폰 유닛도 마그네틱이라 착 붙여두면 됩니다. 넥밴드 아래쪽에 부착도 가능합니다.



|   이어폰도 귀에 쏙 들어가서 잘 빠지지 않고 소리를 안정적으로 들려줍니다.



|   스타일과 성능 모두 만족할만한 브리츠의 블루투스 이어폰 BZ-MR5000 이었습니다. :)


- 본 포스팅은 업체로 부터 제품을 제공받아 자유롭게 작성되었습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