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시작하는 분들에게 드리는 블로그 운영 TIP

|   네이버 블로그를 개설하고 깨작깨작 대다가, 티스토리로 넘어온 후 블로그를 운영한지 벌써 7년이 되갑니다. 네이버카페 부매니저 활동을 정리하면서 카페에 쏟던 공력(?)을 개인 블로그에 쏟아봐야겠다 마음먹고 마침 받은 초대장으로 티스토리를 시작했습니다. 처음부터는 당연히 방문자수 따위(?)는 신경쓰지 않고 그냥 꾸준히 글을 올리기만 했습니다.


" 7,400,000 / 3,500 "


|   그동안 운영하며 어느덧 총방문자수는 7백만명을 넘기고, 하루 평균 방문자는 3,500명에서 4,000명을 넘나들고 있습니다. 물론 파워블로거들의 숫자에 비할바는 못되지만,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할만큼의 원동력은 되어주고 있습니다. 솔직히 아주 가끔 티스토리 메인에 뜨고, 최근부터 운영중인 네이버 포스트도 아주 가끔 메인에 뜨고 하면 기분이 좋은게 사실입니다.그래서 오늘은 노하우라고 까지 하기는 그렇고 그동안 블로그를 운영하며 경험하고 느꼈던 내용들에 간단히 적어보려고 합니다.



" 주제를 정하자 "


|   블로그를 시작하며 가장 기본적인 게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그냥 일기장처럼 쓰거나, 가끔 메모할 용도의 블로그라면 상관이 없지만, 무언가 컨텐츠를 만들어내며 운영해나가고 싶다면, 내가 계속 블로그를 운영할 수 있는 주제를 선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관심분야도 많아지면 다양한 주제로 자연스럽게 바뀔 수도 있지만, 처음 시작하는 는 경우에는 특정 분야로 집중하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 기획 포스팅을 해보자 "


|   간혹 소재가 고갈되는 걸 느낄 때가 있습니다. 무엇을 쓸지 글감에 대해서 고민을 하던 때가 있었는데, 그럴때 생각했던게 '나만의 기획 포스팅'입니다. 예를 들어, 어플에 대한 리뷰를 하나씩 남기면 개별적인 포스팅으로 1회성 글감으로 끝날 수 있지만, 비슷한 종류의 어플로 영역을 넓혀서 비교하고, 분석하는 쪽을 방향을 잡으면 포스팅할 글감이 자연스럽게 늘어나게 됩니다. 



" 리뷰에 도전하자 "


|   지식이 넘쳐나 포스팅할 소재가 끊이지 않는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쉽게 도전해볼 수 있는게 사용기, 체험기 등의 리뷰 포스팅입니다. 꼭 체험단 이벤트가 아니더라도, 내가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에 대해 소감을 남기는 정도 부터 시작해봅는 겁니다. 리뷰는 이렇게 작성을 해나갈 수록 포스팅 퀄리티도 높아집니다. 저도 예전에 작성했던 리뷰를 보면 (지금도 볼품없지만) 그 수준에 놀라곤 합니다. 많이 쓸수록 조금이라도 늘어나는게 포스팅이더라구요. 개인소지품에서 체험단 이벤트로 눈을 돌리면 (처음에는 실망하겠지만) 점점 당첨이 되면서 생활에 보탬도 되고, 포스팅도 작성해 공유할 수 있는 즐거움도 누릴 수 있게 됩니다.




" 나만의 프로필 이미지를 만들어보자 "



|   제가 사용하는 프로필 이미지는 한참 예전에 아이폰 3Gs의 어플로 제 모습이라고 생각하며 캐릭터화해본 이미지 입니다. 그 이미지를 계속 사용하고 있는데, 자연스럽게 저의 대표성을 띈 이미지가 되었습니다. 나를 대표할 이미지가 있다면 블로그에 대한 재미도 좀 늘어나지 않을까 하는게 제 생각입니다.



" 블로그 스킨을 바꾸어보자 "


|    자주 바꾸면 일이지만, 기분 전환겸 가끔씩은 변경해주는 것도 괜찮은 게 블로그 스킨입니다. 기존 메뉴의 배치등 방문자들의 사용성을 크게 해치는 수준이 아니라면 디자인의 변화를 줘가며 스스로 동기 부여를 해나가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 2차 도메인을 사용할거라면 처음부터~ "


|   사실 처음부터 2차 도메인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생각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2차 도메인은 원래의 블로그 주소를 연결시킨 나만의 도메인을 말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http://sevensign.tistory.com 이 원래 주소이고, 2차 도메인은 http://sevensign.net 입니다. 그런데 이 2차 도메인을 하려면 처음부터 등록하라는 이유는 블로그 방문자 유입에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저 같은 경우 2차 도메인으로 바꾼 후에 방문자수가 급감해 하루 50~100명 수준으로 떨어진 적이 있습니다. 방문자수에 크게 게의치 않는다고는 했지만, 힘빠진 저를 발견할 수 있었죠 ㅋ 자연스럽게 회복하기는 했지만, 그 충격을 덜 받으려면 블로그 초기에 2차 도메인을 적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   몇가지 생각나는대로 적어봤는데요, 블로그는 무엇보다도 꾸준한게 제일인 것 같습니다. 일기를 쓰는게 아니라면 블로그의 품질을 떠나서 꾸준한 포스팅이 운영하는 재미를 주는 것 같거든요. 처음 시작하는 분들은 너무 많은 기대보다는 욕심없이 끈기있게 운영하면 재미도 찾고, 노하우도 찾으며 재미있는 블로거 활동을 하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8.01.05 23:07 신고

    음... 저는... 저런것도 좋지만 진짜 중요한 건 저작권 관련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잘못하면 꽤 많은 돈이 깨질 수도 있거든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