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7엣지 블루코랄 개봉기

|  두번째 갤럭시S7엣지 개봉기네요. 드디어 갤럭시노트7을 교환신청해서, 갤럭시S7엣지 블루코랄로 받았습니다. 갤럭시노트7 이전엔 갤럭시S7엣지 골드를 사용해서 컬러를 바꿔봤습니다. 블랙색상도 곧 나온다고는 하는데, 아직 정확히 출시일이 잡힌 것도 아니라 그냥 블루코랄 신청해서 받았습니다.




|  사실 갤럭시노트7도 골드와 블루코랄 사이에서 고민을 했었는데, 이렇게 다시 갤럭시7S엣지로 만나니 블루코랄 색상이 괜찮긴 하네요.



|  구성품이 뭐 다아시는 내용이죠. 갤럭시노트7과 다른거라곤 USB-C 젠더가 아니라는 점이겠네요.



|  갤럭시노트7의 엣지면 각도가 참 맘에 들었었는데, 갤럭시S7엣지의 굴곡면을 보니 확실히 차이가 나는게, 좀 과한 느낌입니다. 처음에 볼땐 안그랬는데, 노트7을 사용하다가 보니 차이가 느껴지네요. 그리고 USB-C 가 아닌 마이크로 USB 단자도 다른 부분이죠.



|  뒷면의 블루톤 색상을 보니 조금 시원한 느낌이 드는데요, 케이스는 어떤 걸로 깔맞춤을 해야될지 고민 좀 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ㅎ



|  뒷면도 측면이 엣지로 처리된 게 특징이었었죠.



|  사실 두번째 개봉기이다보니 이렇다할 감흥이 별로 없습니다. 쓰던 폰을 다시 받아 쓰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ㅋ



|  그저 다음 모델이 나올때까지 갤럭시S7엣지는 잘 버텨주길 바랄뿐입니다. (터지지말고... 'ㅡ')



|  공인인증서며, 어플이며 또 다시 세팅하려면 시간좀 걸리겠네요. 백업/복원은 아이폰처럼 한방에 처리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좀 드네요. 삼성계정으로 일단 갤럭시노트7을 백업해두긴 했는데, 잘 될지 해봐야겠습니다.



|  갤럭시S7엣지의 그립감도 괜찮지만, 갤럭시노트7 디자인이 워낙 잘 빠졌던 탓에 그닥 큰 느낌은 없네요 ㅋ



|  일단 대충 기본으로 온 케이스와 필름을 씌워놨는데요, 역시 뽀대가 나질 않네요. 아예 다이어리 케이스로 갈지, 갤럭시노트7처럼 에어스킨 형태의 케이스를 사용할지 고민이네요.



|  별로 할말이 없는 모델이지만, 그래도 신고식은 해야겠기에 간단하게 개봉기 올려봤습니다. 갤럭시노트7 굿바이~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