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미밴드2 개봉기

|  잠시 주춤하던 지름신이 카톡을 타고 찾아왔습니다. 구매목록에 잠시 있기는 했으나, 기어S2 클래식을 사용하고 있어서 접어두었었는데, 카카오톡 광고메시지를 타고 온 미밴드 2 구매링크를 무시하지 못하고 말았습니다. 사실 미밴드 1 때부터 한번 사용해보고는 싶었는데, 액정이 달린 미밴드 2에 와서야 사용해보게 되네요.


|  MI 로고만 적혀있는 심플한 종이패키지입니다. 컬러만 조금씩 차이가 있을뿐 단순한 디자인의 패키지도 샤오미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것 같습니다.




|  박스를 개봉하면 미밴드2의 본체 액정 부분이 살짝 보입니다.



|  작은 상자에는 미밴드2 본체와 밴드, 그리고 충전어댑터가 있습니다. 



|  본체를 밴드에 결합하는 것도 어렵지 않고, 그렇다고 쉽게 분리되지도 않습니다. 타이트하게 잡아주기 때문에 흔들림없이 착용이 가능합니다.



|  그렇죠. 이렇게 시계정도는 볼 수 있어야 사용할 맛이 나죠. 미밴드2는 액정표시가 가능하기 때문에 확실히 미밴드 1보다는 사용하기 편할 것 같습니다.



|  설명서에는 MI Fit 어플을 다운로드 할 수 있는 QR코드와 사용법이 그림으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어댑터를 사용해야 충전이 가능한게 좀 아쉽지만, 본체의 크기를 감안하면 할 수 없죠.



|  충전이 좀 불편하긴해도 그만큼 배터리 지속시간이 길어서 불편을 느끼기 어려운 편입니다. 



|  심박센서가 추가된 미밴드2는 피트니스 기능이 좀 더 강화되었다고 하죠. 아이폰에서도 어플을 다운로드할 수 있고 동기화한 데이터는 건강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서 관리하기는 비교적 좋은 편입니다. 어플 UI도 나쁘지 않은 것 같고요.



|  미밴드2의 본체 길이는 기어S2클래식의 지름과 비슷합니다. 크기는 너무 작지도 않고 적당하더라구요.



|  요즘 오른쪽엔 미밴드2를 일부러 차고 다니고 있는데, 피트니스 기능보다는 알림과 시계 용도로 우선 사용중입니다. 문자나 전화가 올때 진동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스마트밴드로서의 기본 역할은 톡톡히 하네요. 다만, 지원하는 앱이 적어서 좀 아쉬운데요, 카톡만 추가되도 활용도가 확 올라갈거 같네요.




|  아직까지 다른건 괜찮은데, 앱과의 동기화가 좀 느린편입니다. 미밴드2의 활용도는 좀 더 사용해봐야 알 거 같습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